그래프사이트 공식 주소입니다.

그래프사이트

공식 주소입니다.

“응. 지웅이 너도 잘 자.”
정효주 집은 그의 집에서 그래프사이트 도보로 10분 거리다. 정효주와 헤어진 유지웅은 그의 조그만 오피스텔로 돌아왔다. 낡은 오피스텔과도 이제 안녕을 고해야 할 때가 된 것 같았다.

‘이왕 사는 거 좋은 집을 사야지.’
한 30억쯤 모아서 근사한 단독 주택을 살 작정이었다. 정원이 있고 수영장도 조그맣게 갖출 수 있는 곳. 괴수 출현 이후 땅값이 많이 떨어졌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응?”
5층에 내린 유지웅은 의아했다. 그의 집 앞에 누군가 쪼그리고 앉아 있었다.
‘여자애?’
한 17세쯤 되었을까? 자그마한 몸집에 탐스러운 갈색 머리카락을 길게 기르고 있었다. 어깨끈이 드러나는 면티에 골반 라인이 드러나는 검은 핫팬츠를 입었다. 피부는 하얗고 깨끗했으며, 얼굴을 숙이고 있어 잘 보이지 않았지만 언뜻 예쁠 것 같았다.
꿀꺽.
마른 침이 넘어갔다.
“누구세요?”

그가 부르자 여자애가 흠칫 고개를 들었다. 쪼그려 앉은 채 졸고 있었던 모양이다. 상상했던 대로 여자애는 예뻤다. 앳된 외모가 다소 흠이었지만. 그는 아직은 성숙한 여자가 좋을 20살이었으니까.
“안녕하세요? 저는 최현주라고 해요.”
“물건 안 사요.”
“물건 팔러 온 거 아니구요.”
“보험도 안 해요.”
“아이참. 그런 게 아니고요. 유지웅 씨 맞으시죠? 요새 막공 부지런히 전전하시는 힐러시잖아요.”
유지웅은 멈칫했다. 입가에 미소가 떠올랐다.
‘역시 힐러가 좋다니까!’
천민 딜러 시절 같았으면 상상도 못할 일이다. 이렇게 예쁜 여자애가 집까지 찾아올 일이 어디 있겠는가? 상대의 목적을 확인하자 자연히 그의 태도가 거만해졌다.
“탱커예요?”

“아니오, 저는 딜러예요.”
딜러가 찾아왔다면 목적이야 뻔했다. 자기도 좀 레이드에 데려가 달라고 징징거리려고 왔겠지. 힐러 하나가 딜러 하나를 꽂아주면 통상 그 딜러가 받은 몫의 50% 이상을 대가로 받는다. 물론 공공연하게 하는 것은 아니고 은밀하게 이뤄진다. 힐러가 워낙 적은 관계로 현실에서 그런 일이 비일비재했다.
“죄송한데 안에 들어가서 이야기하면 안 될까요?”
“그렇게 하죠.”
유지웅은 최현주를 안으로 안내했다. 남자 집에는 처음 와보는지 최현주는 신기하다는 듯이 둘러보았다. 그리고 자리를 잡고 앉았다. 무릎을 꿇고 다소곳하게 앉는 폼이 제대로 된 집안에서 자란 아이 같았다.
“레이드 때문이에요?”
“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